블로그를 다시 시작하며

내게 블로깅은 사실 잉여력의 장이었는데 회사 생활이 바쁘다는 이유로 블로깅을 하지 않은지도 정말 오래 되었다.

생각을 정리하기 위해서는 사실 블로깅만한게 없는데 호스팅 서버의 하드를 날려 먹은 이후로 좌절하고 엄두를 못내고 있었다.

그래도 이제는 놀지말고… (사실 광의적 의미에서는 이것도 노는 것이긴 하다만) 잉여로움이 풍만한 삶을 좀 살아봐야 할 시기이지 않나 싶어서 블로그를 다시 열어 본다.

사실 이렇게 열었다가도 꼴랑 이런 글 하나 싸질러 놓고 그냥 잠수타는 경우가 연례 행사와도 같았는데 과연 이번에도 그럴지는 ㅎㅎㅎ

cgYZGaCJEOsK8l3Iq38AG2x9J8z

Facebook Comment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