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테랑 (Veteran, 2015)

사이다같이 톡 쏘는 시원한 청량감이 있는 오락액션영화. (라 쓰고 사회 판타지영화라 읽는다) 근래 봐 왔던 액션영화 중에 이처럼 시원했던 영화가 있었나 싶다.

요즘 관객들이 반전 있는 드라마를 좋아하기 때문인지 근래 봐왔던 영화들은 스토리 구성이 복잡한 영화들이 많았다. 재미있기는 하지만 영화 보는 머리를 굴려야 하는 피로함에 자칫 지칠 수 있는데 이 영화는 투박하지만 묵직한 직선의 느낌이 매우 좋다. 보는 동안 머리 아프지 않고 몰입해서 볼 수 있었고 보고 나서도 깔끔한 느낌이라 오락액션영화라면 이래야지 하는 느낌도 들었다.

황정민 주연의 영화는 믿고 보는 편인데, 그는 악역에서부터 바보같이 순수한 착한 역할까지 그의 연기 스펙트럼은 다양하다. 이번 영화에서는 정의감에 불타는 형사 역할을 맡아서 연기하는데 역시나 발군의 연기 실력을 유감없이 발휘한다.

하지만 이번 영화에서는 무엇보다도 유아인의 존재감이 극의 중심을 잡고 처음부터 끝까지 긴장감을 놓치지 않게 전개되는데 그의 연기 변신이 일품이었다. 극 중에서 재벌 2세로 살아가며 아이처럼 순수하지만 어떤 사고를 쳐도 돈으로 커버쳐주는 백그라운드가 있기에 죄의식을 가지지 못한 악역을 연기하는데 그의 마스크와 함께 연기가 정말 잘 어울린다.

무더운 여름 휴가철 휴가 말미에 극장의 시원한 에어콘 바람 쐬며 웃으며 즐기기엔 최고의 영화. 하지만 극장 문을 나서면 현실은….

Facebook Comment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