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면 산장 살인 사건

가면 산장 살인 사건

오랜만에 읽은 추리 소설. 살인 사건이 주제임에도 그리 무겁지 않고 섬세하며 서술적인 문체로 앉은 자리에서 순식간에 독파할 수 있게 강한 흡입력이 있는 책이었다.

히가시노 게이고의 책은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이 처음이었다. 동화같은 소설이었지만 설정과 인물 설정들이 입체적이어서 신기하다 싶었었다. “가면 산장 살인 사건”을 읽고 나서야 히가시노 게이고가 추리 소설 작가였고, 그래서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이 그렇게 입체적이었고 재미있는 장치들이 있었구나를 느낄 수 있었다.

책을 둘러싼 띠지에 큼지막하게 반전에 대한 언급이 있어 읽는 내내 반전에 대해서 생각을 하다 보니 자연스럽게 결말을 예상하며 책을 볼 수 밖에 없었다는 점은 띠지를 달아놓은 출판사를 원망하게 하는 대목이긴 했지만 앉은 자리에서 순식간에 완독을 해버리게 하는 몰입감을 주는 책이었기에 보고 나서도 기분 좋게 책을 덮을 수 있었다.

이중 삼중의 트릭에 결국 “에이… 설마…” 하던 사실들이 하나 둘 씩 밝혀지고 작가가 설치해둔 몇몇 “장치”들이 이상하다고 느낄 쯤이면 결국 예측이 가능하긴 하지만 그래도 이런 반전류의 컨텐츠를 워낙 좋아하기 때문에 오랜만에 즐거운 시간이었다.

책 다 읽고는 아쉬움에 다음 책은 히가시노 게이고의 “오사카 소년 탐정단”을 읽기로 결정. ㅋ

Facebook Comment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